[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이 아이돌차트 아차랭킹에서 3주 연속 1위에 올랐다.

방탄소년단은 8일 발표된 아이돌차트 1월 4주차 아차랭킹에서 음원점수 968점, 앨범점수 176점, SNS 점수 1158점 등 총점 2302점으로 1위에 올랐다. 방탄소년단은 10일(현지 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센터에서 열리는 그래미 어워즈에 시상자로 초청됐다.

2위는 엑소(총점 1898점)가 차지했다. 엑소 시우민은 최근 MBC ‘나 혼자 산다’에 최강창민의 절친으로 출연해 최강창민을 향한 열렬한 팬심을 보여줬다. 뒤를 이어 세븐틴(총점 1771점), 블랙핑크(총점 1544점), 폴킴(총점 1495점), 트와이스(총점 1290점), 워너원(총점 1238점), 아이유(총점 1027점), 벤(총점 999점), 엠씨 더 맥스(총점 981점)가 상위권에 올랐다.

1월 4주차 아차랭킹에서는 우디의 순위가 큰 폭으로 상승했다. 우디는 최근 발표한 ‘이 노래가 클럽에서 나온다면’으로 음원차트에서 강세를 보이고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Please follow and like us: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