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공복자들’/ 사진제공=MBC

‘공복자들’/ 사진제공=MBC

‘공복자들’/ 사진제공=MBC

MBC ‘공복자들’의 미쓰라와 권다현이 천생연분 러브스토리를 공개한다.

오는 8일 금요일 오후 8시 50분 방송되는 ‘공복자들’에서는 쓰다부부 미쓰라, 권다현의 과거와 현재를 넘나드는 사랑 이야기가 펼쳐진다.

미쓰라는 권다현과 처음 만나 대화를 나눈 후 털털한 모습을 보고 “저 친구 흥미로운데?”라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반면 권다현은 미쓰라가 처음엔 지저분해 보였다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 그녀가 미쓰라와 결혼을 결심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특히 권다현은 보기만 해도 상남자 매력이 폭발하는 미쓰라가 자신에게는 애교쟁이로 돌변한다고 말해 공복자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김준현은 “혀는 집에 들어갈 때 우편함에 두고 가는 것”이라면서 미쓰라의 애교에 격하게 공감했다는 후문이다.

아울러 쓰다부부가 지난 주에 이어 ‘따로 또 같이’ 일심동체 공복 도전을 이어간다고 전해져 기대를 모은다.

‘공복자들’은 먹거리가 넘쳐나는 시대, 하루 세 끼 식사가 당연한 것인가에 대한 질문에서 출발해 1일 1식, 24시간 공복 등 ‘현대판 건강 이슈’에 대해 공익성과 예능의 완벽한 밸런스를 맞춰내 호평을 받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