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Y캐슬' 오나라 /사진=최혁 기자

'SKY캐슬' 오나라 /사진=최혁 기자

'SKY캐슬' 오나라가 드라마를 통한 인기를 실감하고 있다.

7일 서울 서초구 한 카페에서 'SKY캐슬'에 출연한 오나라를 만났다. 그는 "아직 꿈꾸고 있는 것 같다. 행복했을 때는 작품했을 때다. 차기작에 대한 기대감이 커졌는데 부응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그는 "그동안 부담없이 재밌게 연기했었다. 이번 작품에서 사랑해주셔서 그때랑 달라진 것 같다. '오나라'라는 이름을 불러주시니 이름값하는 배우가 되어야 겠다 싶었다. 무서워졌다. 말도 함부러 하면 안되겠다"고 말했다.

오랜 뮤지컬 배우 생활 이후 매체 연기에 도전한 그는 "모든 것이 신기하고 재밌었다. 막 연기했다. 잘 해야 겠다는 욕심도 없어 자연스럽게 연기했다. 지금은 연기력에 대한 칭찬을 해주셔서 잘해야 겠다는 부담이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길거리를 지나면 '이런 반응이야?'할 정도다. 길 가다가 팬사인회 할 정도다. 그 전에는 배역 이름을 많이 불러주셨다면 지금은 '오나라'라는 이름을 불러주신다. 훨씬 기분이 좋다. 한 관계자께서 여배우 느낌이 안난다고 이름 바꾸라고 하셨는데 안 바꾸길 너무 잘했다. 제 이름이 너무 좋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어 "살다 보니 이런 날도 온다. 보답하며 살아야 겠다. 사랑해주신 만큼 연기를 행복하게 해서 보답하는 길이 아닌가 싶다. 부담스럽다"고 털어놨다.

오나라는 빌딩부자 아버지 아래서 금지옥엽으로 자란 인물로 정열적이고 섹시하면서도 러블리하고 큐티한 면을 동시에 갖고 있는 탁구공처럼 통통 튀는 매력의 소유자로 한때 일명 ‘청담동 핫팬츠’라는 이름으로 불린 진진희 역을 연기했다.

극중 '찐찐'이라는 애칭으로 불린 그는 줏대는 없어도 마음은 여리고 착한 남편 우양우(조재윤)과 '피라미드 꼭대기보다 중간이 더 좋다'는 순수한 아들 우수한(이유진)과 캐슬의 웃음을 담당하며 시청자들에게 힐링을 안겼다.

'찐찐'이란 애칭은 조재윤이 직접 만들어줘 화제가 됐다. 그는 "촬영장에서 '여봉봉'할까 했는데, 조재윤씨가 '찐찐'이라고 불러주셨다. 너무 고맙다. 아들과 옷을 똑같이 소품도 체크해주셨다. 입장에선 감사하다. 유진이만 생각하면 눈물이 핑 돈다. 엄마가 된 것 같다"고 속내를 드러냈다.

오나라는 보는 이들에게 현실적이고 공감 가능케한 캐릭터로 진진희를 완성했고, 자신만의 매력까지 더해 시청자들을 ‘찐찐’ 홀릭에 빠지게 만들었다. 이밖에 “어마마~” “웬일이니 웬일이야~“ 등의 대사를 유행시키며 '찐찐' 패러디 열풍의 주역이 되기도 했다.

한편, ‘SKY 캐슬’은 대한민국 상위 0.1%가 모여 사는 SKY 캐슬 안에서 남편은 왕으로, 제 자식은 천하제일 왕자와 공주로 키우고 싶은 명문가 출신 사모님들의 처절한 욕망을 샅샅이 들여다보는 리얼 코믹 풍자 드라마다. 지난해 11월 1%대 시청률로 첫 방송을 시작한 후 마지막회 시청률 23.8%를 기록, 비지상파 역대 최고 기록을 세우며 '웰메이드 드라마'로 막을 내렸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