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런닝맨’ 방송 화면 캡처

사진=SBS ‘런닝맨’ 방송 화면 캡처

사진=SBS ‘런닝맨’ 방송 화면 캡처

SBS ‘런닝맨’에서 고아라가 조인성과 멜로를 찍고 싶다고 밝혔다.

3일 방송된 ‘런닝맨’에서는 SBS 새 월화드라마 ‘해치’의 정일우, 고아라, 권율, 박훈 등 주연 4인방과 함께 ‘설 특집 진짜 왕 찾기 레이스’를 펼쳤다.

고아라는 올해 데뷔 17년차가 됐다. 유재석은 고아라에게 “여전히 하고 싶은 역할이 있냐”고 물었다. 고아라가 “멜로를 꼭 해보고 싶다”고 하자 ‘런닝맨’ 멤버들은 “해본 적 없냐”면서 의아해했다. 이에 고아라는 “격정 멜로”라고 강조했다. 고아라는 “내가 조인성 오빠 팬이다”라며 “조인성 오빠와 꼭 멜로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유재석이 정일우에게 고아라와의 연기 호흡에 대해 묻자 정일우는 생각을 하다 시간 내에 답하지 못했다. 고아라는 서운해했다. 유재석이 다시 고아라에게 정일우의 매력을 묻자 “멋있다”고 답했다. 조인성은 어떠냐고 묻자 고아라는 “사랑해”라며 해맑게 웃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