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사진=변성현 기자

정준/사진=변성현 기자

정준이 직접 입을 열었다.

배우 정준은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 아무일 없어요. 애들이랑 잘 지내고 있습니다"라며 "걱정해주셔서 감사합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정준은 앞서 월세 미납으로 집주인에게 피소된 사실이 알려져 걱정을 자아냈다.

정준은 보증금 1000만 원, 월세 210만 원에 임대차 계약을 맺었지만 2016년 6월부터 월세를 내지 않아 3090만 원을 미납한 것으로 알려졌다.

집주인이 정준에게 내용증명을 두 차례 보낸 후 재판이 진행됐고, 서울중앙지방법원은 최근 정준에게 보증금을 제외한 2000여만 원을 이자와 함께 지급하고 살던 집을 건물주에게 넘기라고 판결했다.

정준은 1991년 MBC '고개숙인 남자'로 데뷔, '사춘기'를 통해 큰 인기를 얻었다. 영화 '체인지', '북경반점', '주유소 습격사건' 등에 출연하며 1990년대 후반 청춘스타로 이름을 알렸다.

하지만 2015년 이후 작품을 선보이고 있지 않고 있다.

한편 정준 소속사 측은 "당시 생활이 어려웠던 것은 사실이지만, 올해 작품 계약을 맺었고 집주인과도 원만하게 해결 중이다"고 입장을 전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