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이 된 남자 (사진=방송 영상 캡처)

‘왕이 된 남자’ 가짜 왕 여진구가 진짜 왕이 되고 싶다고 밝혔다.

29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에서는 가짜 왕 하선(여진구 분)이 도승지 이규(김상경 분)에게 진짜 임금이 되고 싶다고 밝히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하선은 장무영(윤종석 분)의 도움으로 다시 궁으로 돌아왔고, 이규는 하선에게 “죽을 것을 알면서 왜 돌아왔느냐”고 물었다.

하선은 “전하가 날 죽이라는 걸 명했을 때 나으리가 머뭇거리는 걸 봤다”라고 말했다. 이규는 “나도 하늘이 도와 너가 살아 돌아오길 바랐다”라며 진심을 전했다. 이어 “네가 정녕 원하는 게 무엇이냐”고 물었다.

하선은 쓰러져 있는 진짜 왕을 쳐다보며 “목숨보다 소중한 사람을 지킬 수 있는, 그런 힘을 갖고 싶다. 진짜 임금이 되고 싶다”고 답했다.

이에 이규는 “오로지 나라를 지키기 위해 심장까지 내줘야 하는 참혹한 자리다. 그래도 하겠느냐”고 물었고, 하선은 그러겠다고 단호하게 답했다.

하선의 단호한 답에 이규 또한 “어떤 위험이 있어도 너의 곁을 떠나지 않고 지킬 것이다”라고 화답했다.

한편 tvN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는 매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