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브랜드 대상 시상식 참석
주최 측 "라멘 브랜드 대표 자격으로 참석해"
승리 클럽 버닝썬 폭행 논란/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승리 클럽 버닝썬 폭행 논란/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승리가 자신이 운영하는 클럽 버닝썬의 폭행과 유착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라멘 브랜드 대표로 시상식에 참석해 눈길을 끌고 있다.

빅뱅 승리는 29일 서울시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진행된 '2019 한국소비자평가 최고의 브랜드 대상' 수상자로 참석했다.

승리의 시상 모습은 SNS,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알려지면서 더욱 눈길을 끌고 있다.

한국소비자평가 최고의 브랜드 대상은 한 언론사 주최로 소비자 권익 증진을 위해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과 브랜드에 수여하는 상으로 알려졌다. 행사 관계자는 한경닷컴에 "승리 씨는 운영 중인 아오리F&B 대표 자격으로 시상식에 참석했다"고 전했다.

승리는 2016년 아오리F&B를 설립하고 일본식 라멘 전문점인 아오리 라멘을 오픈했다. 청담 1호점을 시작으로 국내 뿐 아니라 중국, 베트남 등에도 진출하며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승리 클럽 버닝썬 폭행 논란/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승리 클럽 버닝썬 폭행 논란/사진=온라인 커뮤니티

한편 29일 승리가 운영하는 또 다른 사업체인 클럽 버닝썬에서 "폭행 피해를 입었다"는 주장이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A 씨는 온라인 커뮤니티, 청와대 국민 청원 등을 통해 "지난해 11월 24일 친구의 생일이라 클럽 버닝썬에 갔고, 샴페인 3잔을 마신 후 나오는 길에 한 여성이 제 어깨 뒤로 숨었다"며 "그때 순간적으로 테이블에서 남자 팔이 뻗쳐 나왔고, 여성이 저를 잡고 버티자 저에게 주먹이 날라왔다"고 당시 상황에 대해 전했다.

그러면서 "경찰에 신고한 건 저인데 저에게 수갑이 채워졌다"며 "경찰들도 경찰서에서 저에게 폭력을 가했다"고 주장했다.

뿐만 아니라 "어머니의 신고로 119 요원들이 출동해 '응급환자다. 급하게 검사를 가야한다'고 했지만 '조사 진행중이라 병원에 보내줄 수 없다'고 했고, 추가로 집단 폭행을 당했다"고 밝히면서 파장이 일었다.

이에 서울 강남경찰서는 버닝썬 폭행 사건과 관련해 "신고자인 A 씨와 클럽 직원 B 씨에 대해 상호 폭행 등 혐의로 피의자로 모두 입건, 강력 팀에서 엄정 수사 중"이라고 전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