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에서 가장 조각 같은 얼굴로 선정된 방탄소년단 진 [트위터 캡처]

세계에서 가장 조각 같은 얼굴로 선정된 방탄소년단 진 [트위터 캡처]

'세계적 슈퍼스타' 방탄소년단(BTS)의 멤버 진이 체코 인형 회사가 뽑은 '세계에서 가장 조각 같은 얼굴'로 선정됐다.

29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체코 인형 회사인 시지돌릭은 세계 58개국 1만8000 명의 남성 중 10명을 골라 실시한 온라인 투표에서 진이 최다 득표를 얻어 세계에서 가장 조각 같은 얼굴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진은 이 투표에 참여한 150만여 명 중 100만 명 이상으로부터 표를 얻어 1위 자리에 올랐다.

시지돌릭은 진의 얼굴에 대해 "어떤 각도에서 촬영해도 대칭적으로 균형을 이룬다. 입은 아름답게 곡선을 그리고 있다"고 밝혔다.

진에 이어 세계에서 가장 조각 같은 얼굴 2위는 인도의 TV 스타인 라비 바티아, 3위는 미국 모델 숀 오프리가 선정됐다.

시지돌릭은 진의 얼굴을 3차원 수정 트로피로 제작해 그에게 선물로 줄 예정이라고 전했다.
홍콩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 캡처

홍콩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 캡처

'21세기 다비드' 방탄소년단 진, 세계에서 가장 조각 같은 얼굴 1위 선정

'21세기 다비드' 방탄소년단 진, 세계에서 가장 조각 같은 얼굴 1위 선정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