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진심이 닿다’ 유인나/ 사진제공=tvN

‘진심이 닿다’ 유인나/ 사진제공=tvN

‘진심이 닿다’ 유인나/ 사진제공=tvN

tvN 새 수목드라마진심이 닿다’의 유인나가 엄청난 카메라 플래시 세례 속에 창백한 낯빛으로 걸음을 옮기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진심이 닿다’는 어느 날, 드라마처럼 로펌에 뚝 떨어진 배우 오윤서(유인나 분)가 완벽주의 변호사 권정록(이동욱 분)을 만나 시작되는 위장취업 로맨스. 이동욱유인나가 주연을 맡고 박준화 감독이 연출을 맡아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 가운데 28일 ‘진심이 닿다’ 제작진이 기자들에게 둘러싸인 유인나(오윤서/본명 오진심 역)의 사진을 공개해 호기심이 모아지고 있다. 특히 그동안 공개된 사진과는 분위기가 사뭇 달라 궁금증을 자아낸다.

일명 ‘우주여신’의 뜨거운 인기를 보여주는 듯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는 취재진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열띤 취재 경쟁을 뒤로 하고 유인나는 고개를 푹 숙인 채 기자들 사이를 뚫고 어딘가로 향하고 있다. 쏟아지는 플래시 세례에도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는 그의 발걸음이 위태로워 보인다. 유인나의 뒤로는 근심에 휩싸인 매니저 오의식(공혁준 역)의 모습까지 포착돼, 무슨 일이 생긴 것인지 궁금증이 고조된다.

이는 극중 예상치 못한 스캔들에 휘말려 검찰에 출두한 오윤서의 모습을 담은 것. 늘 웃음기가 가득했던 오윤서의 창백한 낯빛에서 위기가 닥쳤음을 느끼게 한다. 그런가 하면, 그를 둘러싼 수많은 기자들의 뜨거운 취재 열기가 오윤서의 사회적 파급력을 증명해주는 듯 하다. 이에 절정의 인기를 누리고 있던 오윤서가 검찰청을 찾은 이유는 무엇일지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제작진은 “본 장면은 오윤서가 검찰에 출두하는 장면”이라며 “이는 오윤서가 권정록이 있는 ‘올웨이즈 로펌’에 위장취업하게 되는 결정적 계기다. 그의 인생에 큰 전환점이 되는 사건이 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진심이 닿다’는 드라마 ‘남자친구’ 후속으로, 오는 26일 오후 930분 첫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