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규 /사진=사람엔터테인먼트

김성규 /사진=사람엔터테인먼트

'어디서 봤더라?'

지난 25일 공개된 넷플릭스 '킹덤'에서 '총포술'의 달인 영신 역을 맡은 배우 김성규를 본 이들의 반응이다.

김성규는 영신 캐릭터를 통해 전세계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받았다. 주지훈, 배두나, 김상호와 함께 백성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인물로 활약하며 날렵한 액션과 카리스마 눈빛으로 화면을 압도했다.

쟁쟁한 연기파 배우들 속에서 존재감을 발휘한 김성규의 호연은 오랜 시간 쌓아온 연기 내공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연극 '12인', '컨트롤 A씨 28세', '오래된 미래', '플라나리아' 등으로 무대에 오른 김성규는 2017년 687만 관객 스코어를 기록하며 흥행 돌풍을 일으킨 영화 '범죄도시'에서 신흥범죄조직 보스 장첸의 왼팔 양태 역을 맡아 관객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처음으로 대중들에게 이름을 알렸다. 무자비한 범죄자의 모습을 날 것 그대로 그려내며 소름 끼치는 메소드 연기로 주목을 받았다.

단숨에 충무로의 히든카드로 떠오른 김성규는 영화 ‘악인전’에 주연으로 캐스팅, 촬영을 끝내고 조만간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우연히 연쇄살인마의 표적이 되었다 살아난 조직폭력배 보스와 범인을 잡기 위해 그와 손잡은 강력반 형사 이야기를 담은 범죄액션으로, 연쇄살인마 강경호 역을 맡았다.

영화 '범죄도시'와 드라마 '킹덤'에서 뛰어난 존재감을 보여준 김성규가 어떠한 악인 캐릭터를 탄생시킬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김성규는 '킹덤 시즌2'에 출연을 확정 지었다. 드라마의 스토리를 이끄는 역동적인 인물이자 뛰어난 총포술로 조선을 지키는 키 플레이어로 활약한 가운데, 어떤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지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