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승조(사진=tvN)

장승조(사진=tvN)


배우 장승조가 에이스팩토리와 전속계약을 맺고 힘찬 도약에 나선다.

장승조가 유재명-태인호-전석호와 한 식구가 된다. 25일 에이스팩토리 측은 “배우 장승조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공연과 드라마 등 다방면에서 실력과 스타성을 인정받은 배우로, 안정적인 환경에서 기량을 마음껏 펼칠 수 있도록 전폭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앞으로 관심 있게 지켜봐 달라”고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실력 있는 배우들을 차례로 영입하고 있는 에이스팩토리는 신생 종합 엔터테인먼트사로 오는 3월 방송 예정인 tvN 새 드라마 ‘자백’의 제작을 맡고 있다.

2005년 뮤지컬 ‘청혼’으로 데뷔한 장승조는 ‘쓰릴 미’ ‘셜록홈즈’ ‘나쁜자석’ ‘마마 돈크라이’ ‘블러드 브라더스’ ‘더데빌’ 등 다양한 무대에서 활약하며 인기를 모았다. 이후 브라운관으로 진출한 장승조는 2014년 OCN 드라마 ‘신의 퀴즈 시즌4’를 시작으로 ‘화정’, ‘밤을 걷는 선비’, ‘내 사위의 여자’, ‘훈장 오순남’을 거쳐 2017년 MBC 드라마 ‘돈꽃’의 주연으로 발돋움했다. 재벌 3세 장부천 역으로 열연한 장승조는 같은 해 연기대상에서 우수연기상을 수상하며 많은 주목을 받았다.

그리고 최근 tvN 드라마 ‘아는 와이프’와 ‘남자친구’에서도 남자 주인공 자리를 꿰찬 장승조는 두 작품으로 인기를 굳혔다. 특히 ‘남자친구’에서 차수현(송혜교)의 전남편 정우석을 연기한 그는 안정적인 연기력뿐 아니라 훈훈한 외모로 여심을 사로잡았다.

한편, 장승조는 영화 ‘해치지 않아’에도 출연해 개봉을 앞두고 있으며, 현재 새 소속사와 함께 이후 차기작을 물색 중이다. 장승조가 한창 주가를 올리고 있는 만큼, 새로운 소속사 에이스팩토리에서 보여줄 활동에 더욱 기대가 모인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