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드림팩토리스튜디오

/사진=드림팩토리스튜디오

국산 애니메이션 '젤리고'가 중국 최대 동영상 플랫폼 유쿠를 통해 공개된지 3일 만에 1억뷰를 달성했다.

드림팩토리스튜디오는 24일 "'젤리고' 시즌1의 절반 분량이 중국에서 우선 론칭됐고, 3일 만에 1억뷰를 돌파했다"고 밝혔다.이는 중국 단일 플랫폼에서 거둔 성적이라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있다는 평가다.

'젤리고'는 지난해 2월부터 니켈로데온을 통한 전 세계 150개 지역 이상 배급 및 유튜브 키즈의 메이져 채널인 와일드 브레인 서비스와 함께 성공적인 글로벌 데뷔를 했다. 현재 시즌2가 제작 중이다.

또한 '젤리고' 브랜드는 중국 알리바바 그룹과 함께 다각적인 라이선싱, 머천다이징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중국 뿐 아니라 세계적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하겠다는 계획이다.

드림팩토리스튜디오는 "차기작 '푸드타운'과 '매니멀'도 준비 중"이라며 "유수의 글로벌 업체들과 협력을 통하여 글로벌 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드림팩토리스튜디오는 전 연령대를 아우르는 콘텐츠를 제작하는 스튜디오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