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뺑반' 공효진·염정아·전혜진 걸크러시X조정석·류준열 카체이싱…"이런 연기 처음이야"(종합)

'뺑반'이 여심을 사로잡는 걸크러시와 남심 저격 카체이싱을 예고하며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24일 서울시 동대문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영화 '뺑반' 시사회 및 간담회가 진행됐다. 연출자 한준희 감독 외에 배우 공효진, 염정아, 전혜진, 조정석, 류준열이 참석해 "'뺑반'은 새로움을 준 작품"이라고 입을 모았다.

'뺑반'은 경찰 내 최고 엘리트 조직 내사과 소속 경위가 F1 레이서 출신 사업가를 수사하면서 강압 수사 누명을 쓰고 뺑소니 전담반으로 좌천된 후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한준희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전작 '차이나타운'을 통해 매력적인 여성 캐릭터를 창조했던 한준희 감독은 공효진, 염정아, 전혜진이라는 배우를 적절하게 사용하며 걸크러시 캐릭터를 창조했다.

공효진은 나쁜놈을 잡으려다 '뺑반'으로 좌천된 엘리트 경찰 은시연 경위 역을 맡았다. 염정아는 광역수사대 소속 내사과 과장 윤지현으로, 전혜진은 윤지현의 동기이자 만삭의 몸에도 뺑소니 전담반을 이끄는 우선영 역으로 분해 활약했다.

"땅에 발이 붙어 있지 않았다"고 촬영기를 돌아봤던 공효진은 "시나리오를 받고 생각했던 것 보다 현장에서 감독님과 그려낸 은시연이 더 컬크러시한 부분이 큰 거 같다"며 "극중 등장하는 카체이싱 장면도 제가 직접 운전했다. 통쾌함과 해소되는 부분이 있었다"고 전했다.
'뺑반' 공효진·염정아·전혜진 걸크러시X조정석·류준열 카체이싱…"이런 연기 처음이야"(종합)

염정아는 "누군가의 엄마, 아내가 아닌 역할은 참 오랜만이었다"면서 남다른 소회를 밝혔다.

염정아는 지난해 530만 관객을 동원했던 '완벽한 타인', 현재 방영 중인 JTBC 금토드라마 'SKY캐슬'을 통해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염정아는 "이렇게 새로운 역할, 새로운 연기를 할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전혜진 역시 "제가 이전에도 경찰 역할을 여럿 했는데, 이런 경찰은 처음이었다"며 "성공에 대한 강한 욕구가 있는 경찰이 아닌 정반대의 경찰을 표현해야 한다는 것에 끌렸다"고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류준열과 조정석의 카체이싱도 영화에서 빼놓을 수 없는 부분이다. 류준열은 매뉴얼보다 본능으로 뺑소니 범인을 잡는 '뺑반' 에이스 서민재를 연기하면서 남다른 운전 실력을 선보이고, 조정석은 한국 최로 F1레이서 출신 통제불능 스피드광 정재철 역으로 활약한다.

조정석은 "오늘 완성본을 처음 봤는데, 멀리서 찍은 장면도 '오, 이거 내가 한건데' 한 부분들이 보였다"며 "감독님께서 감정적으로 카체이싱이 연출됐으면 좋겠다고 했는데, 그렇게 나온 거 같아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류준열 역시 "카체이싱 연기한 대부분이 작품 속에서 나왔다"며 "뿌듯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뺑반'은 오는 30일 개봉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