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이시언이 꿈에 그리던 새 아파트로 이사를 간다.

오는 25일 방송될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이시언이 상도 하우스에서 꿈에 그리던 새 아파트로 이사를 하는 감격스러운 하루가 그려진다.

9년 만에 주택청약에 당첨됐던 이시언은 이사 갈 아파트가 공사를 시작했을 때부터 하루에 한 번씩 방문하는 열정을 보이는가 하면 그 앞을 지나가며 “마이 퓨처 하우스”라고 불러 기대감에 부푼 모습을 보여왔다.

이에 “실감이 나지 않는다”라고 밝힌 이시언은 얼마나 실감이 나지 않았으면 입주하는 날 이삿짐을 싸는 당돌한 만행을 저지른다. 싸도 싸도 끝이 보이지 않는 이삿짐에 둘러싸인 이시언은 봉투에 짐을 그냥 밀어 넣는 신개념 이삿짐 싸기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에게 시원한 웃음을 전할 예정이다.

그러나 각종 피규어와 레트로 소품이 온 집안 곳곳에 포진해 있는 것은 물론, 그의 집 거실을 떡하니 차지하고 있는 게임기까지 발 디딜 틈 없어 이 짐들을 무사히 쌀 수 있을지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는 상황. 그런 가운데 그의 이사를 도와줄 든든한 지원군이 등장한다고 해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이시언이 이사 갈 집이 방송을 통개 공개될 것이라고 전해지면서 그의 새 아파트에 대한 관심도 덩달아 커지고 있다. 이시언이 새로 입주할 아파트는 서울시 동작구 상도동에 위치한 '이편한 세상 상도 노빌리티'로 2016년 6월에 평균 경쟁률 19.26대 1로 마감된 인기 아파트다.

당시만 해도 서울 지역은 추첨 25%였기 때문에 기회의 시장이었고 중도금도 60%까지 무이자 대출이 가능했다. 때문에 계약금의 10%만 있으면 누구든지 청약이 가능했다.

이시언이 청약에 당첨됐다는 소식을 전했을 때까지만 해도 이 아파트의 매매가는 6억 5,800원이었다. 하지만 현재 호가는 13억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년 사이에 무려 2배 가까이 오른 것이다.

게다가 상도동은 서울에서 정중앙에 위치해 강남, 여의도, 용산으로의 접근이 용이하고 한강까지 가까워 입지도 좋기 때문에 많은 이들이 이시언의 이사 소식을 부러움의 시선으로 바라고 있다.

이삿짐 싸는 것마저도 얼간미(美) 넘치는 이시언의 파란만장 이사하는 날은 오는 25일 밤 11시 15분에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MBC '나 혼자 산다'

사진=MBC '나 혼자 산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