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 오나 봄' 이유리 엄지원 이종혁 최병모 김상호 PD /사진=변성현 기자

'봄이 오나 봄' 이유리 엄지원 이종혁 최병모 김상호 PD /사진=변성현 기자

'봄이 오나 봄' 김상호 PD가 작품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지난 23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신사옥에서 열린 새 수목 미니시리즈 '봄이 오나 봄'의 제작발표회에서 김상호 PD는 이날 캐스팅에 대한 질문에 "스케줄이 되는 사람들 중에서 가장 맞는 사람들을 선택했다"고 말했다.

그는 "신기한 인연인지 출연 제안을 하면 다 그 역을 하겠다고 했다. '될까?' 했는데 하겠다고 하더라. 이번만큼 수월했던 적이 없다. 원했던 사람 그대로 와계시다"라고 만족감을 전했다.

'봄이 오나 봄'은 전직 인기 배우 출신이자 현재 국회의원 사모님인 이봄(엄지원 분)과 MBS 보도국 사회부 기자에서 메인뉴스 앵커 자리까지 오른 김보미(이유리 분)가 우연한 계기로 몸이 뒤바뀌게 되면서 본인의 삶을 객관적으로 돌아보고 진정한 행복을 찾는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이 드라마에 대해 김 PD는 "즐겁게 편한 마음으로 볼 수 있는 드라마다. 힘들고 어려운 드라마가 많아서 틈새를 노렸다. 훌륭한 배우들이 함께 해주셔서 상상했던 캐릭터들이 살아 움직이는 드라마가 되어 가고 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SBS ‘황후의 품격’, KBS ‘왜그래 풍상씨’와 수목극 전면전을 펼칠 ‘봄이 오나 봄’. 김상호 PD는 “수목극 뿐만 아니라 늘 경쟁이다. 개인적으로 ‘SKY캐슬’의 팬이다. 수 많은 드라마 중에서 자기 색을 낸다는 것은 연출로서는 어렵다. 훌륭한 연기자들을 믿고 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날 첫방송된 '봄이 오나 봄'은 닐슨 수도권 기준 1부 2.1%, 2부 2.2% 의 시청률을 기록했으며 두 여자의 몸이 체인지 된다는 신선한 소재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집중시키는 등 쾌조의 출발을 알렸다.

캘리포니아 양자역학 연구소의 유전자 치환 실험실에서 사람의 몸이 바뀌는 실험에 성공해 즐거워하는 과학자들 사이에서 갑자기 총기난사가 일어났고 어수선한 틈에 봄일(김남희 분)이 약을 훔쳐 나오는 장면이 그려지며 첫 장면부터 시청자들을 극에 집중하게 만들었다.

이어 장면이 전환되자 지저분하지만 나름의 규칙을 가진 김보미(이유리 분)의 집과 깔끔하고 체계적인 습관으로 하루를 시작하는 이봄(엄지원 분)의 일상이 번갈아 나왔고 MBS 메인 뉴스 앵커 자리에 오르게 된 김보미의 야망 넘치는 모습과 국회의원인 남편을 위해 헌신하는 이봄의 모습이 차례로 그려지며 두 사람의 상반된 성격을 보여주어 캐릭터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하는 동시에 앞으로 전개될 내용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높였다.

이후 캘리포니아 양자역학 연구소에서 몸이 체인지 되는 약을 훔쳐 도망친 봄일이 봄삼(안세하 분)을 찾았으며 봄일이 가지고 있는 약을 순식간에 늙는 약으로 오해한 봄삼이 김보미에게 몰래 약을 먹일 계획을 세웠다.

하지만 봄삼이 세운 계획이 틀어지면서 김보미와 함께 이봄까지 몸이 체인지 되는 약을 먹게 되었고 결국 두 사람의 몸이 바뀌게 되면서 극은 예측할 수 없는 전개 속으로 빠져들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처럼 이유리와 엄지원의 1인 2역이 예고됐었던 ‘봄이 오나 봄’은 몸이 체인지 된다는 신선한 소재로 첫 방송부터 이목을 끄는 동시에 유쾌한 장면들로 시청자들을 매료시켰으며 몸이 바뀌게 된 두 사람의 이야기로 극에 궁금증을 불러 일으킨 것은 물론 여기에 아기자기하고 감각적인 영상미까지 더해지며 극의 몰입도를 끌어 올렸다.

뿐만 아니라 바뀐 서로를 연기하는 이유리와 엄지원은 흡입력 있는 연기로 극을 이끌어 나갔고 이종석은 까칠한 보도국 팀장의 면모를 보이며 이유리와의 앙숙케미를 제대로 살려냈으며 최병모는 양면성을 가진 국회의원의 모습을 리얼하게 그려내는 등 60분이라는 시간을 순식간에 지나가게 만들었다.

24일 밤 10시 3,4회가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