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남자친구’ 송혜교-박보검/ 사진제공=tvN

‘남자친구’ 송혜교-박보검/ 사진제공=tvN

‘남자친구’ 송혜교-박보검/ 사진제공=tvN

tvN 수목드라마 ‘남자친구’가 종영까지 2회를 남겨놓은 가운데, 이들의 애틋한 로맨스가 해피엔딩이 될 수 있을지 궁금증을 높인다.

‘남자친구’ 제작진은 오늘(23일) 15회 방송을 앞두고, 눈물을 흘리고 있는 수현(송혜교 분)과 진혁(박보검 분)의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스틸 속 수현은 다리 위에 서 먼발치를 응시하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수많은 감정이 뒤엉킨 듯 복잡한 수현의 표정이 보는 이들의 마음을 더욱 먹먹하게 만든다. 하지만 북받치는 감정이 쉽사리 진정되지 않는지, 수현의 눈가에 눈물이 점차 차올라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그런가 하면 진혁은 길거리에서 눈물을 쏟아내고 있어 이목을 끈다. 더욱이 진혁은 복받쳐 오르는 감정을 참지 못하고 끝내 무너져 내려 울음을 터뜨리는 모습으로 궁금증을 자극한다. 특히 어려움 속에서도 매사 외유내강의 모습을 보였던 진혁이기에, 그의 오열이 보는 이들의 마음을 더욱 찢어지게 한다.

지난 14회에서는 수현이 진혁과의 이별을 결심하는 모습이 그려져 눈물샘을 자극했다. 수현은 진혁과 헤어져 달라는 진혁母(백지원 분)의 애원과, 흔들리기 시작한 진혁 가족의 평범한 삶을 두 눈으로 확인했다. 이에 또 다시 자신의 행복을 뒤로 미루려는 모습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하지만 진혁은 그런 수현의 상황을 알지 못하고 있는 상태. 그러나 앞서 진혁은 어떤 위기 속에서도 수현의 옆을 지키며 굳건한 믿음을 드러냈다. 이에 수현과 진혁이 함께 주변의 모든 상황을 이겨내고 사랑을 이룰 수 있을지, 두 사람의 앞날에 관심이 더욱 고조되고 있다.

제작진은 “위기 속에서도 단단했던 수현과 진혁이 모든 역경을 이겨내고 과연 끝까지 사랑을 지켜낼 수 있을지, 두 사람의 로맨스에 마지막까지 많은 관심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오늘(23일) 오후 9시 30분에 15회가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