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맨스는 별책부록' 이종석 /사진=최혁 기자

'로맨스는 별책부록' 이종석 /사진=최혁 기자

배우 이종석이 입대 계획을 밝혔다.

21일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호텔 서울에서 tvN '로맨스는 별책부록' 제작발표회가 열려 출연 배우 이나영, 이종석, 정유진, 위하준 등이 참석했다.

맡는 역할마다 여심을 저격하며 인생 캐릭터를 경신해 온 이종석은 '로맨스는 별책부록'에서 천재작가이자 출판사 최연소 편집장 ‘차은호’ 역할을 맡았다. ‘차은호’는 일에서만큼은 냉철하지만 따뜻한 마음을 지닌 매력적인 인물이다. 그는 "이성, 지성, 감성을 고루 갖춘 캐릭터"라고 설명했다.

이종석은 "기존 작품들은 성장형 캐릭터다. 차은호는 완성형이다. 전작들이 판타지였다면 이번 작품은 현실적이다. 강단이에게 만큼은 존재 자체가 판타지인 인물이다. 극중 인물이 현실과 닮았으면 좋겠다 싶을 정도로 매력적이고 어렵다"고 털어놨다.

그는 "올해 아마 입대하게 될 것 같다. 드라마 잘 마쳐야 한다. 그래서 이 드라마를 할 때 팬들이 보고싶어 하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 로코 장르를 처음 해본다. 굉장히 어렵지만 이나영 누나 도움을 받고 잘 촬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로맨스는 별책부록'은 출판사를 배경으로 책을 만드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로맨틱 코미디로 한 때 잘나가는 카피라이터였던 고스펙의 ‘경단녀’ 강단이(이나영 분)와 ‘문학계의 아이돌’ 스타작가 차은호(이종석 분)의 이야기다. 9년 만에 드라마로 컴백한 이나영과 매 작품 인생 캐릭터를 경신해온 이종석의 연기 앙상블에 기대가 모아진다.

'로맨스가 필요해', '연애의 발견'의 정현정 작가와 '굿와이프', '라이프 온 마스'의 이정효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오는 26일 밤 9시 첫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