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맨스는 별책부록' 이나영 /사진=최혁 기자

'로맨스는 별책부록' 이나영 /사진=최혁 기자

배우 이나영이 '경력단절녀'에 대한 속내를 밝혔다.

21일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호텔 서울에서 tvN '로맨스는 별책부록' 제작발표회가 열려 출연 배우 이나영, 이종석, 정유진, 위하준 등이 참석했다.

이나영이 맡은 ‘강단이’는 스펙은 넘치지만 나이는 많고 센스는 부족한 고스펙 ‘경단녀’로, 매번 재취업에 실패하면서도 이름처럼 언제나 강단 있고 긍정적인 모습을 잃지 않는 캐릭터다.

그는 "시나리오를 볼 때 지금의 입장이 머리속에 연관이 되어지지 않는다. 자체를 보고 이입이 되고 흥미를 느꼈을 때 재밌게 할 수 있냐고 스스로 묻는다. 요즘 사회에서 경력단절여성들이 많고, 그런 프로그램을 방송에서 했다. 절실함을 느꼈고, 촬영하며 보니 워킹맘과 대화가 있는데 상황들과 맞닿아 있는게 많더라"고 말했다.

'로맨스는 별책부록'은 출판사를 배경으로 책을 만드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로맨틱 코미디로 한 때 잘나가는 카피라이터였던 고스펙의 ‘경단녀’ 강단이(이나영 분)와 ‘문학계의 아이돌’ 스타작가 차은호(이종석 분)의 이야기다. '도망자 Plan.B' 이후 9년 만에 드라마로 컴백한 이나영과 매 작품 인생 캐릭터를 경신해온 이종석의 연기 앙상블에 기대가 모아진다.

'로맨스가 필요해', '연애의 발견'의 정현정 작가와 '굿와이프', '라이프 온 마스'의 이정효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오는 26일 밤 9시 첫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