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맨스는 별책부록' 이정효 감독  /사진=최혁 기자

'로맨스는 별책부록' 이정효 감독 /사진=최혁 기자

이정효 PD가 '로맨스는 별책부록'에 이나영을 캐스팅한 이유를 밝혔다.

21일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호텔 서울에서 tvN '로맨스는 별책부록' 제작발표회가 열려 출연 배우 이나영, 이종석, 정유진, 위하준 등이 참석했다.

이 드라마는 '로맨스가 필요해', '연애의 발견'의 정현정 작가와 '굿와이프', '라이프 온 마스'의 이정효 PD이 연출을 맡았다.

이정효 PD는 "장르물을 몇 번 하면서 스스로 마음의 위로를 받고 싶었다. 마침 정현정 작가님이 책에 관련된 드라마 해볼래?라고 물었다. 급하긴 하지만 '라이프 온 마스' 이후 바로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캐스팅에 관해서는 "이나영과 일을 한 번 해보고 싶었다. '네 멋대로 해라'의 팬으로서 그런 마음이 있었다. 하지만 선뜻 작품을 하게 될 줄은 몰랐다. 같이 일을 하면서 복이 많다고 느꼈다. 이나영 외에도 너무 좋고 현장 분위기도 좋다. 오랜만에 하시지만 진짜 열심히 하신다. 분량이 많다. 늘 현장에서 웃고 스태프들과 이야기 하며 즐겁게 이야기 하셨다. '내가 잘 불러냈구나'란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로맨스는 별책부록'은 출판사를 배경으로 책을 만드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로맨틱 코미디로 한 때 잘나가는 카피라이터였던 고스펙의 ‘경단녀’ 강단이(이나영 분)와 ‘문학계의 아이돌’ 스타작가 차은호(이종석 분)의 이야기다. 9년 만에 드라마로 컴백한 이나영과 매 작품 인생 캐릭터를 경신해온 이종석의 연기 앙상블에 기대가 모아진다. 오는 26일 밤 9시 첫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