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이시원 인터뷰 /사진=최혁 기자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이시원 인터뷰 /사진=최혁 기자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이시원이 서울대학교 동문 김의성에 대한 감사함을 드러냈다.

서울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 진화심리학과에서 석사 학위를 받은 이시원은 2012년 KBS '대왕의 꿈'을 통해 단역으로 연예계에 첫 발을 내밀었다.

SBS '신의 선물', tvN '미생', KBS2 '슈츠'를 거쳐 tvN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을 통해 시청자의 눈도장을 받게 됐다. 극중 그는 유진우(현빈)의 전처이자 차형석(박훈)의 현재 아내인 소아과 의사 이수진 역을 연기했다.

최근 서울 중구 중림동 한경닷컴을 찾은 이시원은 "수진은 정말 비참한 캐릭터였다"면서 "웃는 신이 거의 없었다"며 캐릭터에 대한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그는 "남편 차형석(박훈)은 아내에게 병을 던지질 않나, 시아버지(김의성)는 욕을 하고, 전 남편인 유진우(현빈)도 차갑고 냉정했다. 모든 사회가 불륜녀라는 타이틀 아래 수진을 너무 힘들게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극 초반부터 인간의 최저점을 보여주며 시작했다. 안타까운 부분이다. 수진도 멋진 모습을 보여줬으면 어땠을까라는 아쉬움이 있지만 제 역량이 아니다"고 털어놨다.

극중 시아버지 차병준(김의성 분)은 이수진에게 “너는 창녀다. 어울리지도 않는 자리에서 우아한 척 그만하고 이제 내려와라. 방법을 모르겠다면 내가 알려주마”고 폭언을 퍼 부었다. 방송 후 김의성의 대사가 저급했다는 지적도 있었다.

이시원은 "김의성 선배가 연기한 차병준은 수진이 말을 못하게끔 옥죄어 오는 캐릭터였다. 수진 몸에 또아리 튼 보아뱀 같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실제로 김의성 선배는 너무 젠틀하고 배려있다. 연배가 있으신데도 모든 스태프들을 살뜰하게 챙기셨다. 서울대학교 경영학과 선배이기도 하다. 많은 질문도 해주시고 단막 드라마 '인출첵' 했을 때 따로 챙겨보신다고 했다. 나름 애정을 주신 것 같아 감사했다"고 인사했다.

이시원이 출연한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은 지난 20일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시청률에서 가구 평균 9.9% 최고 11.2%를 기록하며 케이블, 종편 포함 동시간대 1위를 차지하며 종영했다.

극 중 이시원은 유진우(현빈 분)의 전 와이프이자 차형석(박훈 분)의 와이프 이수진으로 분해 열연을 펼쳤다. 이시원은 불안, 혼란, 자책감, 후회 등 히스테릭하면서도 복잡한 감정을 가진 이수진의 내면을 섬세한 연기와 디테일한 표현으로 그려내 극의 몰입도를 한층 높일 뿐만 아니라 형석의 갑작스러운 죽음에 오열하는 모습은 애절함까지 더하며 보는 이들의 마음을 찡하게 울렸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