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형님' 이유리/사진=JTBC '아는형님' 이유리 영상 캡처

'아는형님' 이유리/사진=JTBC '아는형님' 이유리 영상 캡처

이유리가 '아는형님'을 휘어 잡았다.

배우 이유리는 지난 19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 전학생으로 등장했다. 이유리는 "너희를 눈빛만으로 날려버릴 수 있고(高)에서 전학 온 이유리"라면서 자신을 소개했다.

이유리는 "MBC 주말드라마 '숨바꼭질'에 출연했을 당시 동시간대에 방송되던 '아는 형님'의 높은 시청률이 신경쓰였다"고 솔직 고백을 하는 것을 시작으로 "이젠 (동시간대 방송되지 않으니) 나랑 상관 없다"며 "내가 나오는 게 1위를 해야 한다"고 '아는형님'에서 활약을 기대케 했다.

입담 뿐 아니라 의욕 넘치는 활약도 펼쳤다. 방탄소년단의 '불타오르네'에 맞춰 커버 댄스를 선보이는가 하면, 전작 MBC '숨바꼭질' OST까지 열창했다.

'아는형님'에서 빼놓을 수 없는 강호동 몰아가기도 선보였다. 이유리는 강호동에 대해 SBS '일요일이 좋다-X맨'때 처음 만난 것을 언급하면서 "그때 내가 신인이었는데 생일을 맞은 강호동이 스태프, 출연진에 둘러싸여 왕처럼 있었다"며 "나를 아래위로 훑어보며 무시했다"고 폭로해 폭소케 했다.

강호동은 "억울하다"고 하면서도 이유리의 폭탄 발언에 웃음을 자아냈다.

이유리는 신작 MBC 새 수목드라마 '봄이 오나 봄' 홍보도 잊지 않았다. 이유리는 "제가 좋아하는 게 코믹"이라며 "코믹을 할 때는 현장에서도 재미있다. 함께 웃으면서 하니까 힘이 난다. 에너지를 얻는다"고 전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