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의 골목식당'

'백종원의 골목식당'

'백종원의 골목식당'이 높은 인기에 비례해 논란도 계속되고 있다.

시청자의 공분을 불러일으킨 '포방터 홍탁집' 아들을 시작으로 '청파동 피자집' 사장 태도 논란, '고로케 가게' 프랜차이즈 의혹이 불거지면서 프로그램 기획 의도에 대한 진정성 마저 의심받고 있다.

하지만 백종원의 마음이 시청자에게 닿았기 때문일까. 온라인 클립의 인기는 하늘을 찌른다.

지상파와 종합편성채널, CJ ENM 등 주요 방송사 클립 영상을 위탁받아 각종 온라인 플랫폼에 유통하는 스마트미디어렙(SMR)에 따르면, 지난해 1월 5일부터 이달 14일까지 약 1년간 '백종원의 골목식당' 온라인 클립 재생 수는 총 1억 1027만 뷰를 기록했다.

'골목식당'이 인기 프로그램으로 도약하는 데 터닝포인트가 된 것은 8회로 필동 멸치 국숫집 사장과 백종원의 갈등이 본격화한 시기다. 이전까지 100만 뷰 이하를 기록하던 회당 재생수가 5배 가까이 늘었다.

대체로 회당 100만 뷰와 300만 뷰 사이를 기록하던 '골목식당' 클립이 다시 한번 급격한 상승세를 보인 것은 39회다.

'홍은동 포방터시장' 편 첫 방송으로, 이때 백종원의 극찬을 받은 식당과 분노케 한 홍탁집 아들이 함께 등장했다.

지금까지 백종원이 방문한 골목 총 10곳 중 포방터시장이 '골목별 재생 순위' 1위를 기록했다.

한편, 최고 회당 재생 수는 청파동 하숙골목이 나온 47회 차로, 642만 뷰를 넘겼다. 한창 방영 중인 청파동 하숙골목 편은 벌써 포방터시장의 뒤를 이어 골목별 재생 순위 2위를 기록 중이다.
TV 읽기| 예능 막장? '백종원의 골목식당', 욕하면서 계속 보게 되는 이유

일반인 출연자별 클립 재생수에서는 역시 '홍탁집 아들'이 일등공신이다. 방송 과정에서 극적인 변화를 보여준 그는 1500만 뷰의 클립 재생수를 기록했다.

2위에는 최근 '두둑한 배짱'으로 백 대표와 시청자를 '뒷목 잡게' 하며 논란을 부른 청파동 피자집 사장(1200만 뷰)이 올라 홍탁집 아들의 자리를 노린다.

3위는 재생수 상위 5위권 내 출연자 중 유일하게 처음부터 긍정적인 평가를 받은 포방터시장 돈가스집이, 4위와 5위에는 필동 멸치 국숫집 사장과 해방촌 신흥시장의 원테이블 청춘사장이 각각 올랐다.

'골목식당'의 최고 히어로는 역시 백종원으로 개별 클립 재생수 1위는 필동 멸치 국숫집 사장을 향한 백 대표의 호소(216만 8475 뷰)였다.

백 대표는 자신의 조언은 받아들이지 않은 채 레시피만 내놓으라는 사장을 향해 "뭔가 착각하시는 것 같은데, 저도 사람"이라며 착잡한 심정을 드러냈다.

또 신흥시장 원테이블 청춘 사장들에게는 "매일 잠 안 자고 고민한 결과가 이거라면 하지 마라"(84만 9000 뷰)고, 홍탁집 아들에게는 "죽으면 죽었지 어설프게 안 한다. 이게 방송이지만 나한테는 진심"(72만 5000 뷰)이라고 '돌직구'를 날렸고 클립 영상 부문에서도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

반면, 좋은 점을 발견하면 그 누구보다 뜨겁게 칭찬하는 백 대표의 모습은 시청자와의 밀당 포인트다.

백 대표는 신흥시장 횟집에서 아귀찜과 알탕을 맛본 뒤 "철퍼덕 주저앉아 먹고 싶다"는 말로 사장을 울렸고(74만 5000 뷰), 폐업을 앞둔 청파동 냉면집에서는 "20년만 젊다면 매일 와서 무릎 꿇고 냉면 기술을 배우고 싶을 정도"라고 말해(65만 7000 뷰) 사장은 물로 시청자들을 웃음짓게 했다.
TV 읽기| 예능 막장? '백종원의 골목식당', 욕하면서 계속 보게 되는 이유

인기와 함께 논란도 끊이지 않는다. 고로케집 사장은 건물주 사촌동생이며, 프랜차이즈 가게로 '골목식당'의 취지에 맞지 않는 식당이라는 것.

제작진은 공식입장을 내고 "섭외와 관련해 공정성을 지키고 있다"면서 "방송을 위해 식당 사장의 캐릭터를 사전 파악해 섭외하지는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작가진은 새 골목섭외가 시작되면 매주 9~10 골목씩, 제보와 조사를 통해 상권을 파악한다. 이후 예비 골목이 선정되면 최소 2~3주 전부터 유동인구와 프랜차이즈 유무, 개인 운영여부, 임대료, 식당별 손님 수와 일 매출 등을 조사하고, 사장님들을 인터뷰한 후 방송을 만든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금도 출연을 거절하는 사장님들이 있어 섭외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는 사장님들 섭외와 관련해 제작진의 의도가 결코 반영될 수 없음을 거듭 밝힌다"고 강조했다.

'골목식당'이 당초 취지대로 죽어가는 골목, 쇠락 상권에 위치한 식당들에게 백종원식 맞춤 솔루션을 제안하며 성장해 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