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월드 와이드 뷔글미 대.폭.발.'


그룹 방탄소년단 뷔가 또 한 번의 CG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5일 오후 서울 고척동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제33회 골든디스크 어워즈'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현실에 존재하지 않는 CG 비주얼을 선보이며 자신들은 하늘에서 온 존재임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세로직캠 영상에서는 CG논란의 주인공 방탄소년단 뷔의 뷔주얼을 간신히 픽셀 이미지화하여 1분가량의 영상으로 제작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다음날 2019 골든디스크 어워즈 음반 부문 시상식에서 대상을 수상하며 팬 아미의 어깨춤을 탈골될 때까지 추게 만들었다.

특히 뷔는 대상 수상 직후 이어진 수상소감에서 '황금돼지의 해를 맞아 황금돼지 띠인 저에게 들어올 복을 모두 아미에게 전달하고 싶다'라며 아미의 어깨뿐만 아니라 눈물샘까지 폭발시켰다.

아미가 있는 한 방탄소년단 월드 와이드 행보에 엔딩이란 없을 전망이다.
최애픽 | 방탄소년단 뷔, '현실 아닌 CG 뷔주얼 직캠 나눔 실화?!!'

조상현 한경닷컴 기자 doytt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