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지원X이유리, ‘봄이 오나 봄’ 유쾌발랄 예고편 공개

[연예팀] ‘봄이 오나 봄’ 예고편이 공개됐다.

1월16일 MBC 새 수목드라마 ‘봄이 오나 봄(극본 이혜선, 연출 김상호)’ 측이 배우들의 유쾌한 모습이 담긴 예고편을 공개하며 첫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높였다.

23일 첫 방송되는 ‘봄이 오나 봄’은 전직 인기 배우 출신으로 현재는 가족에게 헌신하는 국회의원 사모님 이봄(엄지원)과 특종이라면 물불 가리지 않고 달려온 평기자 출신 앵커 김보미(이유리)가 체인지의 저주를 받게 되면서 타인의 삶을 통해 진정한 자아를 찾아 삶을 회복해 나가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공개된 예고편에서 엄지원은 차분하고 여성스러운 모습을 보이다 장면이 전환되자 다소 우악스러운 행동을 보였고 이유리는 시크하고 냉정한 모습에서 소극적인 성격으로 변하는 등 캐릭터가 변화한 이유에 대해 궁금증을 자아냄과 동시에 두 사람의 몸이 체인지 되었다는 것을 추측하게 만들어 관심을 불러 모았다.

또한 예고편 초반 안세하는 김남희의 멱살을 잡고 약의 정체를 추궁했고 그 약 때문에 김남희가 CIA에게 쫓기고 있다는 대화로 약의 정체가 무엇일지 호기심을 자극했으며 이후 김남희가 개발한 것으로 추정되는 약을 이유리가 마시는 모습이 등장해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 일으켰다.

이에 ‘봄이 오나 봄’ 측은 “완벽한 인생을 산다고 생각했던 두 여자의 몸이 갑자기 바뀌게 되면서 발생하는 사건들을 통해 웃음과 감동, 통쾌함을 선사할 예정인 만큼 즐거운 장면들로 가득한 ‘봄이 오나 봄’에 많은 기대와 성원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엄지원과 이유리의 넘치는 봄봄케미로 워맨스에 기대감을 높이고 있는 MBC 새 수목드라마 ‘봄이 오나 봄’ 예고편은 공식 홈페이지 및 각종 포털 사이트와 동영상 플랫폼에서 시청할 수 있다.(사진제공: 제이에스픽쳐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