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이 된 남자 (사진=방송 영상 캡처)

‘왕이 된 남자’ 여진구가 김상경과 대치했다.

15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에서는 가짜 임금 하선(여진구 분)이 이규(김상경 분)에게 목소리를 높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하선은 남몰래 중전 소운(이세영 분)을 만나고 다시 침소로 돌아왔다. 조내관(장광 분)은 하선에게 “소인이 자리를 잠시 비운 사이 대체 어디를 다녀오신 거냐”고 물었다.

하선은 “소피가 마려워 뒷간에 다녀왔다. 뭐 마려울 때마다 사람 부르는 것도 한 두번이지 싶어서. 다음부턴 꼭 사람을 부르겠다”고 거짓말을 했다.

이 말에 이규는 “벌써 이 궁궐이 편해진 게냐. 하룻강아지 범 무서운 줄 모르는 법이지”라며 하선을 비꼬았다.

이어 “방심하지 말거라. 누군가는 벌써 조금씩 전하께서 이상하다 느끼고 있을지 모른다. 네 멋대로 부원군 유배 보낸 일이나 사냥개를 살려준 일 모두 전하께선 하지 않으셨을 일이니”라고 덧붙였다.

이에 하선은 “방심은 제가 아니라 영감께서 먼저 하시지 않으셨냐”며 “화살촉으로 저를 노린 자가 있었다. 나으리는 제가 살아있는 표적이 돼 죽을 수 있다는 걸 언제 말씀하실 생각이었냐”고 화를 냈다. 이어 “헛되이 죽겠다고 한 적은 없습니다. 한 번만 더 저를 속이시면 그땐 저도 가만 있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규는 “앞으로 그런 일이 있으면 오늘이 네 놈의 제삿날이라고 일러주마. 그럼 되겠느냐?”라고 말했고, 하선은 “차라리 모르고 죽는 것보다 그게 낫습니다”라고 답했다.

한편 tvN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는 매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