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왕님 보우하사' 이소연

'용왕님 보우하사' 이소연

MBC 새 일일드라마 '용왕님 보우하사'(극본 최연걸 연출 최은경)가 베일을 벗었다.

배우 이소연은 ‘용왕님 보우하사’를 통해 약 2년 만에 안방극장에 돌아왔다.

14일 첫 방송된 ‘용왕님 보우하사’에서 이소연은 수천 가지 색을 읽어내는 절대 시각의 소유자 심청이 역을 맡아 이미지 변신에 도전한다. 지금까지 선보였던 도회적인 분위기에서 벗어나 순수하고 야무진 캐릭터로 시청자들을 찾을 예정이다.

이날 '용왕님 보우하사' 첫 회에선 어린 심청이와 마풍도가 처음 만나게 되고 인연이 얽히게 된 사연이 그려졌다. 시골에서 부모와 사는 순수한 성격의 해맑은 심청이는 아버지 친구의 아들이자 세상에게 마음을 닫은 마풍도와 우연히 만나 서서히 가까워지며 친구가 됐다.

극 중 이소연이 분한 심청이는 어린 시절 친부모님을 잃고 가까스로 목숨을 건진 뒤 새로운 가족을 만나 자라왔고, 선천적으로 1억 가지 색을 구분하는 ‘테트라크로맷’ 능력을 지닌 인물. 또한 가족의 생계를 위해 밤낮없이 아르바이트를 하는 것은 물론 특유의 살가움으로 마을 사람들의 신임을 한 몸에 받는 등 사랑스럽고 긍정적인 에너지를 발산한다.

하지만 이날 첫 회에선 심청이 친부 조지환(임호)이 사망하는 사건이 펼쳐져 충격을 줬다. 산에서 쓰러진 심학규(안내상)를 조지환이 발견하고 구해줬는데, 심학규는 조지환이 가지고 있던 미인도를 훔쳐서 달아난 것.

그러나 이때 정체불명의 괴한이 심학규를 습격했다. 그리고 집에 돌아온 심청이 앞에 어머니가 쓰러져있고 괴한이 심청이를 납치하며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소연은 이날 MBC 예능 ‘섹션TV 연예통신’에서 이번 작품을 통해 교복을 입었다고 밝혀 이목을 끌었다. 그는 “초반에 제가 고등학생으로 나온다. 남아 있는 최대한의 순수함과 씩씩한 모습을 끌어내려고 노력했다”고 전했다.

이소연은 전작 MBC ‘죽어야 사는 남자’에서는 드라마 제작 업계에서 알아주는 능력자인 커리어 우먼 이지영B 역을 맡아 차가운 외면 속에 따뜻한 정을 지닌 반전 매력을 몰입도 있게 연기하며 보는 이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그동안 도도하면서도 시크한 캐릭터를 선보였던 이소연이 이번 작품에서는 180도 달라진 모습으로 돌아와 완벽히 변신에 성공했다.

MBC ‘용왕님 보우하사’는 매주 월~금 저녁 7시 10분에 방송된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