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이 된 남자 (사진=방송 영상 캡처)

‘왕이 된 남자’ 여진구가 김상경에게 최규진을 향한 복수심을 드러냈다.

14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에서는 광대 하선(여진구 분)가 다시 궁으로 들어와 이규(김상경 분)에게 복수심을 드러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규는 궁으로 돌아온 하선에게 “살려고 발버둥 친 놈이 여긴 어쩐 일이냐”고 물었다. 이에 하선은 “방도를 배우러 왔다. 철저히 밟아 숨통을 끊는 법. 알려 달라, 그 방법”이라고 답했다.

이에 이규는 하선을 비웃으며 칼을 들어 하선을 찌르려고 했다. 그 모습에 하선은 “나으리는 전하 때문에라도 소인을 죽이지 못합니다”라며 겁먹지 않은 모습을 보였다.

이어 그는 “제 오장육부가 찢겨죽든 상관없습니다. 나으리가 원하시는 대로 전하의 그림자가 되어 죽어드립죠”라고 말했다.

이규는 “그게 누구냐. 네 놈이 목숨 걸고 죽이고 싶은 그 놈은 누구냐”이라고 물었고, 하선은 “좌상의 아들 신의겸(최규진 분)이다”라고 답했다.

그는 “누이동생 달래(신수연 분)가 짐승보다 못한 그놈에게 무참히 짓밟혔습니다. 그놈이 세상에 태어난 걸 후회하게 해줄 것입니다. 죽여 달라 구걸하게 만들 겁니다”라며 복수심을 드러냈다.

한편 tvN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는 매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