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나은·건후 남매를 만난 광희/사진제공=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나은·건후 남매를 만난 광희/사진제공=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나은·건후 남매를 만난 광희/사진제공=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의 나은·건후 남매가 광희와 만난다.

13일 방송되는 ‘슈돌’ 260회는 ‘너의 마음이 들려’라는 부제로 시청자를 찾아온다. 전역 후 더욱 업그레이드된 입담을 자랑하는 광희와 대세 베이비 나은·건후 남매와 만난 모습이 포착돼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사진의 나은·건후·광희는 화기애애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 꺄르르 웃으며 행복해하는 나은이와 건후가 사랑스럽다. 아이들과 놀아주다 지쳐 쓰러진 광희의 모습은 웃음을 자아낸다.

이날 광희는 광희가 훈련으로 바쁜 아빠 박주호를 대신해 나은·건후를 돌봐주기로 하고 집에 방문했다. 광희는 군대에서 남매의 영상을 보고 열렬한 팬이 됐다고 밝혔다. 특히 조회수 100만을 돌파하며 뜨겁게 화제가 된 화를 내는 건후 영상이 그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본격적인 육아에 앞서 광희는 “‘슈돌’에 출연한 경력이 많다”며 “걱정하지 말라”고 말했다. 자신감이 넘치던 광희는 아이들과 놀아주던 중 진땀을 뻘뻘 흘리게 됐다. 나은이가 방에서 들고 온 무언가는 광희를 당혹스럽게 만들었다. 과연 나은이가 들고 나온 물건은 무엇이었을지, 핫한 예능인 광희와 아이들의 케미는 얼마나 유쾌한 웃음을 안겨줄지 기대된다.

광희의 요절복통 남매 돌보기는 13일 오후 5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