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티 엔터테인먼트 "걸스데이 활동 해체 의사 없어, 함께할 방법 모색 중"
소진·유라·민아·혜리 전원 각자의 길로…걸스데이 해체?

걸스데이가 현 소속사와 재계약하지 않고 이별하게 됐다.

11일 걸스데이 소속사 드림티 엔터테인먼트는 "소진이 2019년 2월 전속계약이 종료된다"면서 "더 이상 재계약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소진 외 유라, 민아, 혜리도 올해 드림티 엔터테인먼트와 계약이 만료된다.

소속사 측은 "걸스데이 그룹 활동에 대한 해체 의사는 없다"며 "차후 함께할 방법을 모색 중에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공식입장 이후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유라, 민아, 혜리 또한 현 소속사와 전속계약을 하지 않기로 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