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코 케이오지엔터테인먼트(KOZ Entertainment) 설립 /사진=연합뉴스

지코 케이오지엔터테인먼트(KOZ Entertainment) 설립 /사진=연합뉴스

블락비의 지코가 아닌 솔로 아티스트 지코가 온다.

지코(본명 우지호·27)가 기획사 케이오지엔터테인먼트(KOZ Entertainment)를 설립하고 홀로서기에 나선 것.

케이오지엔터테인먼트는 지코가 이곳에서 자신의 음악적 성장은 물론 실력 있는 신인을 발굴하는데 힘쓸 것이라고 11일 밝혔다.

케이오지는 '킹 오브 더 정글'(King Of the Zungle)의 약자로 정글 같은 음악 생태계에서 최고 위치를 차지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포부가 담겼다.

2011년 블락비로 데뷔한 지코는 그룹 활동과 함께 솔로 가수, 프로듀서로 활약, '터프 쿠키', '유레카', '아티스트', '너는 나 나는 너', '오만과 편견' 등 힙합 장르 기반의 가요를 선보이며 입지를 다져왔다.

지난해 11월 소속사 세븐시즌스와 전속계약 만료 소식을 전한 지코는 회사 설립과 함께 새 앨범을 준비 중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