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협상' 현빈, 손예진/사진=한경DB

영화 '협상' 현빈, 손예진/사진=한경DB

현빈, 손예진이 미국에서 데이트를 했다는 의혹에 양측 소속사가 즉각 부인했지만, 여전히 의심의 눈초리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9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현빈과 손예진의 미국 목격담이 게재됐다. 현빈과 손예진, 손예진 부모가 함께 골프를 치고, 삼계탕집에서 다정한 분위기로 식사를 했다는 것. 또 다른 네티즌도 현빈과 손예진이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있다는 글을 남겼다.

게시물을 본 네티즌들을 중심으로 "현빈과 손예진이 열애 중이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졌고, 양측 소속사는 즉각 부인했다.

손예진 측은 "손예진은 홀로 여행 중이며 손예진 부모는 국내에 있다"면서 "현빈과 손예진이 미국에서 손예진 부모와 함께 식사를 했다는 건 말이 안된다"는 의견을 전했다.

현빈 소속사 역시 "현빈이 개인 업무로 해외에 있지만 손예진과 동반 여행은 아니다"면서 열애설을 일축했다.

그럼에도 현빈과 손예진의 열애를 응원하는 반응은 이어지고 있다. 현빈과 손예진은 동갑내기로 영화계 대표 미남, 미녀 배우로 꼽힌다. 여기에 탄탄한 연기력까지 겸비해 스타성과 흥행 파워를 갖춘 배우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손예진과 현빈은 지난해 개봉한 영화 '협상'으로 처음 만나 인연을 맺었다. '협상' 인터뷰 당시 현빈과 손예진 모두 한경닷컴에 "다시 한 번 만나고 싶다"며 "그땐 말랑말랑한 멜로면 좋겠다"는 의견을 전한 바 있다.

또한 '협상' 홍보 활동을 펼치면서 SNS를 통해 현빈과 손예진이 다정하게 함께 있는 사진들이 게재되면서 "잘어울리는 커플"이라는 반응도 이어졌다.

한편 현빈, 손예진의 열애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목격담은 온라인에서 삭제됐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