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재림, 윤소희/사진=tvN '인생술집' 영상 캡처

송재림, 윤소희/사진=tvN '인생술집' 영상 캡처

윤소희와 송재림이 '여사친'과 '남사친'을 뛰어 넘는 '남매' 분위기를 연출했다.

윤소희와 송재림은 지난 10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 장동민, 신아영과 게스트로 출연했다. 윤소희와 송재림은 9년 우정을 자랑하면서 "연인 발전 가능성은 제로"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송재림은 윤소희에 대해 "회사 대표가 윤소희를 헬스장에서 캐스팅했다고 하더라"라며 "처음엔 윤소희의 배우 활동을 반대했다. 과학고 조기졸업에 카이스트까지 간 친구가 좋은 미래를 포기하고 힘든 일을 선택한 것 같아 걱정스러운 마음이었다"고 말했다.

송재림의 말에 윤소희는 "배우가 되기 위해 카이스트에 갔다"고 비화를 공개했다.

윤소희는 "어머니가 배우 김태희의 드라마를 보여주면서 '저렇게 예쁘고 똑똑한 사람도 있는데, 넌 공부라도 잘해야 연예인을 할 수 있다'고 하셨다"며 "그 말에 충격을 받고 공부를 정말 열심히 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훈훈한 외모의 송재림과 윤소희였기에 함께 출연한 장동민은 "이런 선남선녀가 친하게 지내는데 연인 발전 가능성이 없는 것이냐"고 질문했다. 실제로 두 사람은 열애설이 불거지기도 했다.

송재림은 "회사 야유회로 해외로 간 적이 있는데 전 발목에 문신을 했고 소희는 발찌를 해서 커플로 오해를 받은 적이 있다"며 "서로 떳떳하니까 스캔들이 나도 신경이 별로 안 쓰이더라"라고 당당한 모습을 보였다.

한혜진이 재차 "'스캔들이 난 김에 한 번 사귀어 볼까' 이런 생각은 없었냐"고 물었고, 송재림은 "내가 들이대도 안 될 걸 알기 때문에, 우리 연인 가능성은 없다"고 못박았다.

또 "(윤소희와) 지금의 관계가 좋다"며 "8~9년 함께한 사이인데 (연애로) 어색해지고 싶지 않다"고 전했다.

윤소희 역시 "오빠가 절 여자로 보지 말고 편하게 생각해줬으면 좋겠다"며 "굉장히 오랜만에 만났는데 오빠가 절 보자마자 볼을 잡더라. 그때 설레는 게 아니라 '이 오빠 왜 이러지?'라는 생각이 들면서 저도 볼을 잡았다"고 폭로하며 남매 이상의 관계임을 드러냈다.

또 송재림은 "소희는 예쁘고 똑똑한데 다크서클이 심하다. 그것까지 사랑해줄 수 있는 사람을 만났으면 좋겠다"고 전했고, 윤소희는 "재림 오빠는 다른 때는 괜찮은데 앞에서 과자 부스러기를 흘리면 안 된다. 결벽증이 심하다"고 받아쳐 마지막까지 티격태격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