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왕님 보우하사' 재희 /사진=변성현 기자

'용왕님 보우하사' 재희 /사진=변성현 기자

배우 재희가 '용왕님 보우하사' 출연 이유를 전했다.

10일 서울 마포구 MBC 신사옥에서 열린 새 일일드라마 '용왕님 보우하사'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재희는 극중 단 한 번의 미스 터치도 용납하지 않는 연주 실력을 자랑하지만, 감성이 부족하다는 평을 받고 있는 알파고 피아니스트 마풍도역을 맡는다. 재희는 극중에서 인생 최대 위기를 가져다준 괴상망측한 여자인 심청이와 만나게 되면서 사랑과 인생의 아름다움을 나누고 다시 세상의 빛을 보게 되는 컬러풀한 로맨스를 보여줄 예정이다.

그는 "하이라이트 영상을 봤더니 저도 기대가 된다. 불의의 사고로 두가지 색 밖에 볼 수 없는 피아니스트 역이다. 그러나 아픔을 숨긴 채 자신만의 삶을 살아가던 중 심청이를 만나 재밌게 변화해가는 매력적인 캐릭터"라고 설명했다.

재희는 "제가 잘 할 수 있을 것 같았다. 그 어떤 사람보다 막무가내 자신감이 들었다. 이걸 다른 사람에게 뺏기기 싫었다. 그 꼴을 못 볼 것 같았다. 그래서 수락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이어 "로맨틱 코미디 장르가 어려운 것 같다. 코미디와 정극에서 아슬아슬한 줄타기를 많이 해야 한다. 제 성격에 그런 부분이 맞는거 같다. 낙천적이다가 지나치게 진지해서, 장르에 잘 맞는 거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용왕님 보우하사'는 세상 만물의 수천 가지 색을 읽어내는 '절대 시각'을 가진 여자 심청이(이소연 분)가 세상을 흑백으로만 보는 피아니스트 마풍도(재희 분)를 만나 사랑과 인생의 아름다움을 나누고, 잃어버린 아버지의 비밀을 찾아내는 현대판 심청이 이야기다.

드라마 '금 나와라 뚝딱!'과 '내 손을 잡아', '훈장 오순남' 등의 최은경 PD가 연출을 맡고 ‘훈장 오순남’의 최연걸 작가가 극본을 썼다.

오는 14일 첫 방송부터 일주일간 특별 편성으로 오후 7시 10분에 방송되며 21일부터는 7시 15분에 시청자를 찾는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