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방송 화면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방송 화면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방송 화면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 시청률 2%대를 넘겼다.

지난 9일 방송된 ‘대한외국인’ 13회는 수도권 가구 평균 시청률 2.262%(닐슨코리아)를, 전국 가구 평균 시청률은 1.547%를 기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또한 ‘대한외국인’은 전체 유료매체 동시간대 프로그램 시청률 순위 1를 차지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대표 외국인 스타 알베르토 몬디와 걸그룹 출신 차오루가 대한외국인 멤버로 투입되었다. 한국인 게스트로는 음원 차트를 점령한 아이돌 청하와 요리연구가 이혜정, 성우 서유리가 함께 했다.

알베르토 몬디는 6단계에서 수문장 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한국인 도전자들을 무력하게 만들었다. 또한 이날 청하는 신곡 ‘벌써 12시’ 무대를 짧게 선보여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대한외국인’은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