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그래 풍상씨' 전혜빈 /사진=변성현 기자

'왜그래 풍상씨' 전혜빈 /사진=변성현 기자

배우 전혜빈이 문영남 작가의 신작 '왜그래 풍상씨' 출연 소감을 밝혔다.

9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KBS2 수목드라마 '왜그래 풍상씨' 제작발표회가 열려 주연 배우들이 첫 방송을 앞둔 기대감을 전했다.

'풍상씨' 유준상의 여동생 이정상 역을 연기하는 전혜빈은 "풍상 오남매 중에 유일한 브레인이다. 등골브레이커가 아닌 것 같이 느껴지지만, 다른 방식으로 풍상씨의 등골브레이커다. 화상과 닮지 않은, 아웅다웅하는 케미 볼 수 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연기하며 주안점을 둔 부분에 대해 전혜빈은 "이미 쓰여져 있는 대본을 가장 사실적으로 표현할까가 관건이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수학의 정석이라는 것이 있지 않나. '왜그래 풍상씨'는 정말 드라마의 정석, 대본의 정석이다. 이것을 꼭 해내야지만 진정한 배우가 될 것 같은 대본이었다. 저희는 감독, 작가를 믿고 캐릭터 현실화 시키기 위해 노력 중이다"라고 강조했다.

‘왜그래 풍상씨’는 동생 바보로 살아온 중년남자 풍상씨(유준상 분)와 등골 브레이커 동생들의 아드레날린 솟구치는 일상과 사건 사고를 통해 가족의 의미를 생각해 볼 드라마다. ‘왕가네 식구들’, ‘수상한 삼형제’, ‘소문난 칠공주’를 연출하고 쓴 진형욱 PD와 문영남 작가의 신작이다.
9일 수요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