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그래 풍상씨' 이시영 "화상짓 하는 막무가내 캐릭터…탈출구 만난 느낌"

배우 이시영이 '왜그래 풍상씨'를 통해 생활 연기에 도전했다.

9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KBS2 수목드라마 '왜그래 풍상씨' 제작발표회가 열려 주연 배우들이 첫 방송을 앞둔 기대감을 전했다.

극중 '풍상씨' 유준상의 등골브레이커 여동생 화상 역을 연기하는 이시영은 "이름에서 보여지듯 화상 같은 캐릭터"라고 설명했다.

이시영은 "'사생결단 로맨스' 드라마 끝나고 한 달 뒤여서 체력적으로 힘들었다. 휴식을 가지려다가 문영남 작가의 대본을 읽었다. 탈출구를 만난 느낌이 들었다. '화상'이가 화상짓을 한다. 철부지에, 내면 연기가 없을 정도로 속 말을 다 표현하는 막무가내다. 그동안 정의로운 역할이 많았기에 화상의 부분이 신선하게 다가왔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이렇게 보여지는 화상이 인간성을 회복하는 과정이, 생각했던 것과는 다른 방법으로 감동적이었다. 그래서 매력적이었고, 무언가 치유되는 부분이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화상의 되먹지 못한 캐릭터 때문에 다른 캐릭터의 진심이 묵직하게 다가온다. 디테일하게 표현할 수 없겠지만, 개인적으로 욕심이 나는 캐릭터"라고 덧붙였다.

‘왜그래 풍상씨’는 동생 바보로 살아온 중년남자 풍상씨(유준상 분)와 등골 브레이커 동생들의 아드레날린 솟구치는 일상과 사건 사고를 통해 가족의 의미를 생각해 볼 드라마다. ‘왕가네 식구들’, ‘수상한 삼형제’, ‘소문난 칠공주’를 연출하고 쓴 진형욱 PD와 문영남 작가의 신작이다.
9일 수요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