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이 된 남자 (사진=방송 영상 캡처)

‘왕이 된 남자’ 광대 여진구가 왕 역할을 대행하기로 결심했다.

8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에서는 광대 하선(여진구 분)이 임금 이헌(여진구 분)을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헌은 이규(김상경 분)가 데려온 하선을 보고 경악했다. 하선이 자신과 똑같은 외모와 목소리를 가졌기 때문이다.

이헌은 만족해하며 궁을 나가려했지만 이규는 “방패가 될지 칼이 될지 아직 모른다. 준비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말하며 그를 말렸다.

그러나 이헌은 “며칠간 단 한 숨도 자지 못했다. 사방에 내 목을 노리는 놈들이 숨어있는 것 같다. 이러다 또 두 손에 피를 묻힐 것 같다”며 두려움에 떨었고, 이규는 이헌을 말리지 못했다.

이후 이규는 하선에게 어명이라며 왕 대행을 시켰고, 하선은 여동생 걱정에 “협박하는 거냐. 어차피 살판 죽을판 가리면서 놀지 않았다. 마음대로 하라”고 말하며 거절했다.

그러나 이규는 “평생 걱정하지 않고 먹고 살 재물을 주겠다”고 제안했고, 결국 하선은 왕 대행을 하기로 결정했다.

한편 tvN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은 매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