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세요’ 김지민, 기부금 모금에 나서다

[연예팀] 김지민이 방송에서 돼지껍데기 손질에 나서 모두를 경악케 한다.

1월4일 방송되는 MBN ‘기부 앤 테이크, 사세요’에서 김지민은 “집에서 곧잘 강아지 간식을 만든다. 이번에도 내 손재주를 이용해서 애견 수제 간식 만들기에 도전해보려 한다”라고 밝힌다.

이어 돼지껍데기를 꺼내든 김지민은 “마트에서 저렴한 가격에 구입이 가능하다. 껍데기는 삶아서 기름기를 잘 제거해야 반려견들이 먹을 수 있는 간식으로 만들 수 있다”라고 수제 간식 만드는 꿀팁을 전한다.

잘 삶아 기름기를 제거한 돼지껍데기를 잘라서 10시간 건조하면 완성되는 ‘지민’s 애견 수제 간식’. 그렇게 인고의 10시간을 거쳐 완성된 수제간식에 직접 캘리그래피를 한 ‘캘리그래피 캔들’까지 준비한 김지민은 개그맨들의 핫플레이스인 여의도로 향해 판매에 나섰다.

“나는 입을 닫고, 지갑은 열겠다”라고 밝힌 김준호는 지갑을 활짝 열고 두툼한 지폐를 꺼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는 후문.

한편, 김지민은 애완견들의 놀이터인 ‘애견카페’를 찾아 나머지 물품 판매와 함께 애견 목욕
아르바이트에도 나선다. 그의 최종 기부금은 과연 얼마일지 금일(4일) 오후 11시 MBN ‘기부 앤 테이크, 사세요’에서 공개된다.(사진제공: MBN)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