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우부터 유노윤호까지…'커피 프렌즈' 특급 게스트 섭외 배경은?

'커피 프렌즈'에는 예능에서 쉽게 볼 수 없었던 배우, 가수들이 게스트로 총출동한다.

4일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 서울에서 열린 tvN 새 예능프로그램 '커피 프렌즈' 제작발표회에서 유연석은 "과거 커피트럭으로 기부활동을 시작했다. 매달 행사를 진행하니 처음엔 제가 드라마 촬영 때문에 참석할 수 없으면 손호준이 다른 친구와 하겠다고 했다. 그래서 바로가 게스트로 참여한 바 있다. 그 다음부터 친구들을 한명씩 섭외하자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당시 바로부터 산다라박, 유병재, 이광수도 섭외했었다. 특히 이광수는 키가 너무 커서 커피 트럭에 머리가 닿더라. 프로그램화 됐을 때 제작진이 너희들의 기부 프로그램을 그대로 가져가겠다고 했다. 섭외도 저희가 했던 것처럼 지인에게 연락하라고 했다. 즉석에서 연락해서 유노윤호, 최지우, 양세종 등을 캐스팅 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첫 촬영부터 함께한 최지우, 양세종에 이어 카페에 합류한 조재윤은 격한 포옹으로 반가움을 표현하며 훈훈함을 자아낸다. 이어 유연석과 손호준의 전화를 받고 제주도로 곧장 달려온 이들은 바로 유노윤호와 차선우(바로). 이들이 보여줄 따뜻한 절친 케미가 시청자들에게 흐뭇한 웃음을 선사할 전망이다.

유연석은 "촬영이 아니라 실전 영업이었다. 이분들이 없었으면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도움을 많이 받았다"고 말했다.

손호준은 "예전 저희가 했을 때 유노윤호가 왔을때 기부금액이 가장 많이 모였다. 이번 방송에서도 도와줬다. 정말 재밌을거다. 기획을 하고 왔더라"고 귀띔했다.

유연석은 "미리 촬영한 분량에서 게스트들은 달콤한 말로 섭외했는데 첫방이 나가고 나면 독이 될지 약이될지 모르겠다. 방송보고 나서 많은 지인들이 도움 요청을 하면 흔쾌히 응해주셨으면 한다"고 바람을 전했다.

이 프로젝트는 평소 절친으로 알려진 유연석과 손호준이 올 한 해 동안 진행했던 동명의 기부 행사 '커피 프렌즈'에서 시작됐다. 직접 트레일러를 몰며 손수 준비한 음료를 나눠주며 원하는 만큼 커피값을 지불하게 함으로써 어렵지 않게 기부를 시작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프로그램이다.

'커피 프렌즈'는 유연석과 손호준이 제주도의 한 감귤 농장에서 카페를 운영하며, 수익금을 전액 기부하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4일 밤 9시10분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