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프렌즈' PD "유연석-손호준 기부 행사 그대로 방송, 진정성 있다"

박희연 PD가 '커피프렌즈' 기획 의도를 밝혔다.

4일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 서울에서 tvN 새 예능프로그램 '커피 프렌즈'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프로젝트는 평소 절친으로 알려진 유연석과 손호준이 올 한 해 동안 진행했던 동명의 기부 행사 '커피 프렌즈'에서 시작됐다.

직접 트레일러를 몰며 손수 준비한 음료를 나눠주며 원하는 만큼 커피값을 지불하게 함으로써 어렵지 않게 기부를 시작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프로그램이다.

박희연 PD는 "두 사람에 대한 관심을 갖고 있던 차에 '커피 프렌즈'를 알게 됐고, 진정성을 가지고 기부 행사에 몰입하고 있다는 생각을 했다. 기부라는 것을 사람들이 쉽게 다가갈 수 있도록 방송을 통해 보여드리면 좋을 것 같았다"고 취지를 밝혔다.

첫 촬영부터 함께한 최지우, 양세종에 이어 카페에 합류한 조재윤은 격한 포옹으로 반가움을 표현하며 훈훈함을 자아낸다. 이어 유연석과 손호준의 전화를 받고 제주도로 곧장 달려온 이들은 바로 유노윤호와 차선우(바로). 이들이 보여줄 따뜻한 절친 케미가 시청자들에게 흐뭇한 웃음을 선사할 전망이다.

'커피 프렌즈'는 유연석과 손호준이 제주도의 한 감귤 농장에서 카페를 운영하며, 수익금을 전액 기부하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4일 밤 9시10분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