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맛' 서수연, 이필모/사진=TV조선 '연애의맛' 서수연, 이필모 영상 캡처

'연애의맛' 서수연, 이필모/사진=TV조선 '연애의맛' 서수연, 이필모 영상 캡처

'연애의 맛' 서수연, 이필모의 프러포즈 현장이 공개됐다.

지난 3일 방송된 TV조선 '연애의 맛'에서는 이필모, 서수연의 프러포즈 뒷 이야기가 선보여졌다. 이필모가 지난해 12월 25일 부산 '그날들' 공연 커튼콜에서 프러포즈를 해 화제가 된 후, 방송을 통해 결혼, 연애에 대한 견해를 전한 것.

커튼콜 무대에 오른 이필모는 "어릴 때부터 갖고 있던 꿈이 '언젠가 어떤 사람을 내 사람으로 맞이한다면 꼭 극장에서 (청혼) 해야지' 였다"며 "오늘이 그 날인 것 같다. 미래를 같이 하고 싶은 사람이 있다. 나는 이 사람이 참 좋다"고 말했다.

서수연이 무대 위로 향하자 웨딩행진곡이 흘러나왔다. 감동한 서수연은 눈물을 쏟았다.

이필모는 무대에 올라온 서수연에게 청혼 반지를 건네며 "부족하겠지만 내가 항상 곁에 있겠다"며 "고맙다"고 진심 어린 마음을 전했다.

프러포즈를 마친 후 두 사람은 이전에 함께 찾았던 부산 횟집에서 이필모의 친구들과 함께 저녁식사를 했다.

이필모는 갑자기 결혼을 결정한 이유에 대해 "적지 않은 나이이고 웬만한 건 다 맞는데, 시간이 아까웠다"며 "결혼 결정까지가 어렵지, 막상 결정하니까 바로 진행됐다"고 서수연에 대한 애정을 숨기지 않았다.

이어 "부산여행 전부터 결혼을 확신했다"며 "서수연과 세 번째 만남 이후 결혼을 결심했다"고 덧붙였다.

서수연은 "부산 갔다 와서 오빠랑 이야기 하다가 결혼에 확신이 왔다"고 이심전심의 면모를 보였다.

하지만 프러포즈부터 불거졌던 일부 관객들의 반감은 방송이 끝날 때까지 이어졌다. 몇몇 관객들은 공연의 연장인 커튼콜에서 개인적인 프러포즈를 한 이필모의 행동을 비판했다. 또한 관객들에게 사전 동의를 하지 않고 '연애의 맛' 촬영을 진행하면서 일각에서는 환불 요청이 있기도 했다.

몇몇 관객들은 "이필모 공연은 불매한다"며 "내가 좋아하는 배우랑만 붙지 마라"라고 뮤지컬, 공연 커뮤니티 등을 통해 공개 저격하기도 했다.

한편 이필모와 서수연은 '연애의 맛'을 통해 만나 부부의 연을 맺게 됐다. 연애 리얼 버라이어티를 통해 만나 결혼까지 이어지게 된 경우는 이번이 처음이다.

결혼식은 2월 9일, 신혼여행은 몰디브로 떠난다. 상견례는 마쳤고, 속도위반은 아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