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스 먼저 할까요' 감우성X김선아, 'SBS 연기대상' 나란히 대상 수상

배우 감우성, 김선아가 '2018 SBS 연기대상' 대상을 공동 수상했다.

감우성, 김선아는 지난달 3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열린 '2018 SBS 연기대상'에서 대상 트로피의 주인공이 됐다. 지난 4월 종영한 '키스 먼저 할까요?'에서 손무한, 안순진 캐릭터로 호흡을 맞췄던 두 사람은 베스트 커플상까지 품에 안았다.

대상에 호명된 김선아는 "정말 큰 선물을 1월 1일부터 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옆에서 예지원씨가 울었는데 촬영할 때도 그랬다. 항상 저만 보면 울었는데 감사하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이어 감독, 작가 등 스태프들에게 고마움을 내비쳤다.

감우성은 "둘이 받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바람대로 돼서 다행이다. 2018년 한 해는 뜻깊었다. '키스 먼저 할까요?' 팀을 만난 게 가장 행운이었다"라고 소감을 털어놨다. 또한 "오늘만큼은 해 뜰 때까지 우리 팀들과 있을 것"이라고 해 이목을 끌었다.

감우성, 김선아의 연기대상 수상 장면은 최고시청률 11.4%를 기록하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날 연기대상은 닐슨코리아 기준 시청률으로 1, 2부가 각각 7.7%(전국 6.5%)와 8.0%(전국 7.1%)을 기록하면서 동시간대 각각 6.5%(전국 6.5%), 7.2%(전국 7.1%)의 MBC 가요대제전을 앞섰다. 최고시청률은 밤 12시 39분경 ‘황후의 품격’팀이 연기최우수상을 수상할 당시 11.4%까지 치솟았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