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월화극 우수연기상을 수상한 우도환, 문가영. /사진=’2018 MBC 연기대상’ 방송 화면 캡처

월화극 우수연기상을 수상한 우도환, 문가영. /사진=’2018 MBC 연기대상’ 방송 화면 캡처

월화극 우수연기상을 수상한 우도환, 문가영. /사진=’2018 MBC 연기대상’ 방송 화면 캡처

‘위대한 유혹자’의 우도환과 문가영이 ‘2018 MBC 연기대상’에서 나란히 월화미니시리즈 우수연기상을 수상했다.

30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2018 MBC 연기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김용만과 서현이 진행을 맡았으며, 강부자, 채시라, 이유리, 허준호, 정혜영, 소지섭, 우도환, 김강우, 김재경, 신은수, 이천희, 배수빈, 김경남, 김민규, 이준영, 왕석현, 오승아, 한선화, 문가영, 이설 등 올 한 해 MBC 드라마를 빛낸 배우들이 총출동했다.

우도환은 “제가 받아도 되는 상인지 아직도 모르겠다”며 “하루도, 한순간도 힘든 적이 없었다면 거짓말이다. 그럴 때마다 힘이 돼준 가족들, 회사 식구들, 그리고 ‘위대한 유혹자’와 저를 사랑해준 팬들께 감사드린다. 그 분들이 없었다면 버틸 수 없었고, 앞으로도 버틸 수 없을 것이다. 다가오는 새해에는 이 상에 어울리는 배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문가영은 “방영하는 동안 결과에 흔들리고 결과에 욕심났던 적이 있다. 상을 받으니 그것보다 나아가는 방향과 과정이 중요하다는 걸 알고 반성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