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혜진. 한경DB

한혜진. 한경DB

모델 한혜진이 연예대상 수상소감을 통해 연인 전현무와의 결별설을 잠재웠다.

한혜진은 30일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2018 MBC 연예대상'에서 송은이와 함께 버라이어티 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본업인 모델이 아닌 방송인으로서 받는 첫 상이다.

무대에 오른 한혜진은 "송은이 선배와 같은 자리에서 상을 받을 수 있다는 것에 감개무량하다"면서 "제작진과 출연진, 시청자들, 그리고 보이지 않는 곳에서 힘쓰고 계신 카메라 감독님들께 감사하다"고 주변에 영광을 돌렸다.

한혜진은 이날 사회를 맡고 있던 전현무도 언급했다. 한혜진은 "힘들고 지칠 때 고충을 들어주는 전현무 씨와 기쁨을 함께하고 싶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최근 불거진 결별설을 공개석상에서 불식시킨 셈이다. 한혜진과 전현무의 결별설은 '나 혼자 산다' 일부 시청자들 사이에서 두 사람 사이에 냉기가 흐른다고 지적한 데서 불거졌다. 양쪽은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지만 결별을 기정사실화하는 보도가 이어지면서 애정전선에 문제가 생겼다는 추측이 나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