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새 수목드라마 ‘봄이 오나 봄’/사진제공=JS픽쳐스

MBC 새 수목드라마 ‘봄이 오나 봄’/사진제공=JS픽쳐스

MBC 새 수목드라마 ‘봄이 오나 봄’/사진제공=JS픽쳐스

MBC 새 수목드라마 ‘봄이 오나 봄’(극본 이혜선, 연출 김상호)에서 이유리와 이종혁의 앙숙 관계가 예고되고 있다.

‘봄이 오나 봄’ 제작진은 오늘(28일) 환자복을 입고 있는 이유리와 이종혁의 스틸 사진을 공개했다.

‘봄이 오나 봄’은 평기자부터 시작해 메인 뉴스 앵커 자리까지 오를 정도로 야망 넘치는 인물인 김보미(이유리)와 전직 배우 출신의 국회의원 사모님 이봄(엄지원) 의 몸이 어느 날 갑자기 뒤바뀌게 되면서 생기는 이야기를 담은 판타지 코미디 드라마다.

이유리는 극 중 시크하고 야망이 철철 흘러 넘치는 인물인 김보미로, 그와는 반대되는 성격의 이봄 캐릭터까지 맡아 1인 2역을 소화한다. 이종혁은 김보미와 앙숙인 MBS 방송국의 보도국 팀장 이형석 역을 맡아 김보미와 대립한다.

28일 공개된 사진에는 다소 굳은 표정의 김보미와 이형석의 모습이 포착됐다. 서로를 마주 본 채 서 있는 두 사람이 앞으로 방송될 드라마의 전개에 어떠한 영향을 미칠 지 호기심을 부른다.

‘봄이 오나 봄’ 제작진은 “시크하고 야망이 넘치는 김보미와 정 반대의 성격을 가진 이봄이라는 캐릭터 모두를 연기하는 이유리가 이종혁과 만나는 장면들로 극에 재미를 더할 예정”이라며 “‘봄이 오나 봄’에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했다.

‘봄이 오나 봄’은 현재 방영 중인 ‘붉은 달 푸른 해’의 후속으로 내년 1월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