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신동엽/사진제공=SBS

신동엽/사진제공=SBS

신동엽/사진제공=SBS

‘2018 SBS 연기대상’(연출 민의식PD)의 진행자 신동엽이 “이제훈, 신혜선씨와 함께 멋진 추억을 만들고 싶다”는 남다른 진행 포부를 밝혔다.

관록의 방송인 신동엽은 현재 SBS 예능 ‘미운 우리새끼’와 ‘TV동물농장’을 포함해 다양한 프로그램에서 활약하고 있다. 오는 31일에는 ‘2018 SBS 연기대상’ 시상식에서 연기자 이제훈, 신혜선과 함께 MC로 출격한다.

2017년에 이어 올해도 SBS연기대상과 인연을 맺은 신동엽은 “1년동안 늘 예능인들과 함께 하다가 연말에 한 번씩 시상식을 통해 연기자분들과 함께 하는데, 이 시간이 나한테는 정말 특별하다”며 “예능인들이 가족같고 익숙하다면, 연기자분들은 뵐 때는 아직도 설레고 소소한 기쁨을 느낀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같이 진행하는 연기자 이제훈과 신혜선에 대해 “두 분은 연기를 정말 잘하셔서 시청자분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며 “특히 신혜선씨는 지난 번 ‘미우새’에 출연했을 때 아주 똑부러지게 말씀도 잘하고 재미있게 진행하시더라. 이번에 두 분과 함께 아주 기쁜 마음으로 진행하면서 멋진 추억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신동엽은 “1년 동안 SBS드라마를 많이 사랑해주신 것처럼, 드라마의 마지막 마무리 자리인 2018 SBS 연기대상에도 아름다울 수 있도록 많은 관심을 갖고 지켜봐주시길 부탁드린다”며 “그리고 2019년 새해에는 이래도 되나 싶을 정도로 복 많이 받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번 SBS 연기대상에서는 현재 인기리에 공연중인 뮤지컬 ‘마틸다’의 특별 무대가 펼쳐진다. 인기월화극이었던 ‘서른이지만 열입곱입니다’에서 조정부 3인방으로 활약한 안효섭과 조현식, 이도현의 깜짝 축하무대도 준비되어 있다.

‘2018 SBS 연기대상’은 오는 31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