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엔플라잉 권광진. / 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엔플라잉 권광진. / 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엔플라잉 권광진. / 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엔플라잉 권광진이 팬 성추행 혐의를 받고 있는 가운데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가 “성추행 의혹은 사실이 아니지만 팬과의 개인 교류는 적절하지 않은 행동인 만큼큼 자숙의 시간을 가질 것”이라고 밝혔다.

FNC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19일 “최근 온라인에서 제기된 권광진과 관련된 일을 확인한 결과, 일부 네티즌이 언급한 팬과의 교제 및 성추행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파악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팬에 대한 고마움의 표시라지만 어떤 이유에서든 공식적인 자리 외에 개인적으로 팬과 교류가 있었다는 부분은 확인됐다. 이는 멤버로서 적절하지 못한 행동으로 판단해 논의 끝에 팀에서 임의 탈퇴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향후 권광진에 대한 온라인의 글에 대해서는 양측의 사실관계를 정확하게 확인하고, 허위 사실이 밝혀질 경우에 이에 따른 강력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앞으로 권광진은 명확한 사실 관계가 밝혀질 때까지 연예 활동을 전면 중단하고 자숙의 시간을 갖는다. 엔플라잉은 멤버 변동 없이 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권광진이 팬들과 개인적으로 만나고, 팬사인회에서 성추행을 했다고 주장하는 글이 올라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