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tvN '남자친구'

사진= tvN '남자친구'

'남자친구' 송혜교와 박보검이 단둘이서 집 데이트를 즐긴다.

안방극장에 따뜻한 멜로 감성을 가득 전파하고 있는 tvN 수목드라마 '남자친구' 측이 7회 방송을 앞두고 수현(송혜교 분)의 집에 방문한 진혁(박보검 분)의 모습을 공개했다.

지난 '남자친구' 6회에서 수현은 스캔들남의 존재를 스토킹으로 몰아가는 기자의 물음에 '썸 타는 사이'라 공식 인정해 김회장(차화연 분)-수현모(남기애 분) 등 행사에 참석한 사람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이로 인해 수현과 진혁의 관계를 눈엣가시로 여기던 김회장을 비롯한 주변의 압박이 더욱 거세질 것이 예고돼, 향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졌다.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에는 수현의 집에 처음으로 방문한 진혁과 그를 맞이하는 수현의 모습이 담겨 있어 이목을 집중시킨다. 수현은 단아한 미소와 함께 진혁을 반기고 있다. 이에 진혁은 따뜻한 눈빛으로 화답해 심장 떨림을 유발한다. 특히 두 사람은 서로를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행복한 듯, 입가에 미소를 머금은 표정으로 보는 이들의 설렘을 배가시킨다.

더욱이 이어진 스틸 속 수현과 진혁은 오붓하게 둘만의 시간을 보내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나란히 앉아 셀카를 찍으며 환하게 웃음 짓고 있는 수현과 진혁의 모습이 보는 이들을 설레게 한다. 무엇보다 이제까지 두 사람은 주변의 시선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했던 바. 서로에게 온전히 집중하며 시간을 보내는 수현과 진혁의 모습에서 상대를 향한 애정이 느껴져, 앞으로 두 사람이 함께 키워나갈 로맨스에 관심이 증폭된다.

뿐만 아니라 본 촬영에서 송혜교와 박보검은 환상의 호흡으로 설렘 지수를 높이는 장면을 완성시켜 현장 스태프들의 박수를 유발했다는 후문이 전해지고 있어 기대감이 더욱 고조된다.

'남자친구' 제작진 측은 "공식 석상에서 관계를 인정하며 어렵게 첫 발을 뗀 수현과 진혁의 사랑에 수많은 걸림돌이 기다리고 있다. 손을 맞잡은 수현과 진혁이 이를 어떻게 헤쳐 나갈지 '남자친구' 본 방송을 통해 확인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tvN '남자친구' 7회는 19일(오늘)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