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벤. / 제공=메이저나인

가수 벤. / 제공=메이저나인

가수 벤. / 제공=메이저나인

가수 벤(BEN)의 소속사 메이저나인(MAJOR9)이 “악성 댓글과 허위 사실 유포에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메이저나인은 18일 “최근 온라인에 벤에 대한 악의적인 비방 댓글과 확인되지 않은 허위 사실들이 무분별하게 유포되고 있다. 악성 댓글로 인해 벤은 물론이고 응원해주는 팬들까지 고통과 상처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더는 묵과할 수 없다고 판단해 강력하게 법적 대응을 준비 중”이라며 “명예훼손 및 허위사실 유포, 악성 댓글과 비방에 대한 자료를 취합 중이며 명백한 범죄 행위가 될 수 있음에도 계속되는 악의적인 행위에 선처 없이 빠르게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메이저나인은 “앞으로도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적극 대응으로 소속 아티스트의 권익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