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선녀전 (사진=방송 영상 캡처)

계룡선녀전 (사진=방송 영상 캡처)


문채원이 자신의 남편이 서지훈임을 알게 됐다.

18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계룡선녀전’에서는 선옥남(문채원 분)이 김금(서지훈 분)의 정체를 알게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금은 선옥남의 집에서 점순이와 함께 밥을 먹었고, 선옥남과 점순이(강미나 분)가 자리를 비운 사이 점돌이의 알을 만지며 “점돌아”라고 말했다.

그러자 알이 깨지며 점돌이가 나왔고 “아버지. 저 점돌이다. 강령하셨느냐. 아버지. 소자 아버지께서 부화 시켜주시길 기다렸다”라고 말했다.

김금은 점돌이의 갓 부화한 모습을 보고 “개불?”이라며 당황해했고, 정이현에게 문제가 생긴 것 같다는 소식에 곧장 선옥남의 집을 떠났다.

이후 선옥남과 점순이는 알에서 부화한 점돌이를 보고 놀랐다. 점돌이는 “어머니 이제야 돌아온 소자를 용서해달라”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방금 아버지가 알을 만져주셔서 깨어날 수 있었다. 인간으로 태어난 아버지가 방금까지 여기 계셨다”라고 말했고, 그제서야 선옥남은 김금이 남편임을 알고 놀랐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